한국 사람들의 이름 로마자 표기가 제각각이다. 고유명사가 대부분 그렇지만 이름은 사람 수만큼이나 다양하다. 개성과 자유가 넘친다. 아는 것도 많고 소신이 강해 그렇게 됐을지 모른다. 그렇다고 해도 뭔가 이상하다.

한국인들은 오랜 유교 전통 속에 살면서 족보와 혈통을 목숨만큼 중요시했다. 성과 본관만 대도 집안 내력이 줄줄이 나올 정도였고 누구나 거기에 대단한 자부심을 가졌다. 이씨도 그냥 이씨가 아니라 전주 이씨, 경주 이씨, 한산 이씨로 꼼꼼히 따지고 들어가야 직성이 풀린다. 김씨, 박씨, 정씨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한국인들의 그런 전통이 국제화 시대에는 너무 소홀히 다루어지는 것 같다. 여권만 보아도 그건 알 수 있다. 이름 로마자 표기가 모두 자기 마음대로다. 거의 셀프 작명 수준이다.

그래서 로마자로 표기된 이름을 보고 본래 이름을 아는 게 쉽지 않다. 암호와 다를 게 없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누군가의 영어 이름에 Jeung이라는 글자가 있다고 했을 때 그게 증인지, 정인지, 중인지 정확히 알려면 본인에게 물어보는 수밖에 없다. 김씨는 매큔-라이샤워 방식에 따라 Kim으로 적는 게 보통이지만 Gim, Ghim, Kym, Keem, Keam 으로 쓰는 사람도 있다.

가장 큰 원인은 한글 이름 로마자 표기에 통일된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국립국어연구원이 정한 국어 로마자표기법도 유명무실해 큰 도움이 안 된다. 혼란을 부추길 수 있는 소지도 많다. 그러다 보니 자기 마음대로 쓰는 일이 다반사로 일어나고 사람들도 그걸 마치 고유권한쯤으로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아버지와 아들이 성을 다르게 표기한다 해도 절대 이상한 일이 아니다. 실제 필자가 목격한 사례다. 허씨였는데 아버지 여권에는 Heo, 아들 여권에는 Huh로 돼 있었다. 성이 완전히 달라진 것이다. 한국인들이야 그게 같은 허씨려니 하겠지만 외국인 눈에는 허씨와 하씨를 같은 성이라고 우기는 것만큼이나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전주 이씨 중에도 Lee, Yi, Rhee로 각기 다르게 적는 경우가 허다하다. 외국 여행을 하다 외국 공항에서 성이 다르게 적힌 여권을 내밀며 한 번 부자지간이라고 해보라. 그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 말이다.

만일 톰슨과 토머스로 성이 다른 외국인 두 명이 우리 앞에 나타나 아버지와 아들이라고 한다면 누구나 고개를 갸우뚱할 것이다. 선조들이 봤다면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혀를 찼을지 모른다. 한국인들도 그 점에서는 절대 예외가 될 수 없다는 걸 알아야 한다.

성뿐 아니라 이름을 표기하는 방식도 아직은 자리가 잡히지 않은 것 같다. 한국식으로 성과 이름순으로 표기하는 게 보편화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성을 서양처럼 뒤로 돌리는 사람도 많고 이름의 두 글자를 떼어놓거나 묶거나 하이픈으로 연결하기도 한다.

일본이나 중국만 해도 고유 명사 로마자 표기는 일관된 원칙이 비교적 잘 지켜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로마자로 표기된 일본사람이나 중국사람 이름을 보고 어떻게 소리 내어 읽어야 하는지 아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름 로마자 표기를 자기 식대로 하겠다는 건 자기가 정한 규칙에 따라 운전하겠다는 것과 다를 게 없다. 그건 혼란과 무질서일 뿐 자유도 민주주의도 아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영어로 이름 쓰면 남남이 되는 코미디는 이제 그만둘 때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