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전면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도민행동)은 최근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가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보고서의 오류를 추가 발표한 것에 대해 “고의적 조작이 아니면 만들어 낼 수 없는 오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도민행동은 14일 성명을 통해 “거짓 보고서에 의한 제2공항 추진은 무효”라며 “절차적 정당성을 상실한 제2공항 추진 계획을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 만들어진 거짓 보고서를 근거로 문재인 정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을 강행한다면 촛불민심으로 들어선 현 정부의 탄생 의미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먼서 “문재인 정부는 거짓을 일관된 사전 타당성 용역보고서의 무효를 선언하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제주 제2공항 추진계획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 장관 역시 지난 정부의 일방적이고 반민주적 행정행위에 대해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