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등 전국 4년제 국공립대도 내년부터 입학금 전면 폐지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공립대총장협의회는 오는 17일 서울대에서 회의를 열고 입학금 폐지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국공립대총장협의회는 전국 50여 개·4년제 국공립대 가운데 41개 학교 총장이 구성한 협의체다.


제주대·부산대·전남대 등 주요 국립대(거점 국립대) 10개교와 군산대·금오공대·부경대 등 중소 국립대 19개교, 교육대 10개교 등 고등교육법을 바탕으로 설립된 국공립대가 참여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전북 군산대가 처음으로 입학금 폐지를 결정한 이후 이달 초 중소 국립대 19개교가 입학금 폐지와 전형료 인하 계획을 밝힌바 있다.


국공립대총장협의회 관계자는 “재정 상황이 좋은 것은 아니지만 학생·학부모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입학금을 없애야 한다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17일 열리는 회의에서 발표 방식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에 따르면 2017학년도 국립대 1인당 평균 입학금은 14만9500원이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