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에 송재호 제주대학교 관광개발학과 교수(57)를 임명했다.

 

송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제주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장관급에 발탁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송 위원장은 학자 출신 균형발전 전문가로 지역발전과 관련한 높은 학식과 풍부한 경험을 겸비했다”고 임명 배경을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 “송 위원장은 새 정부 5대 국정 목표 중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구현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또 “송 위원장은 혁신도시, 행복도시 등 공간 정책에 더해 문화·관광·교육·복지·사회서비스·일자리 등 사람 중심 국가균형발전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송 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16일부터 2019년 8월 15일까지 2년이다.

 

송 위원장은 대통령선거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정책기획관리 분과위원장을 맡은 데 이어 5월 19일 인수위원회 역할을 해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 분과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송 위원장은 이에 앞서 노무현 대통령 당시인 참여정부 시절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위원,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송 위원장은 서귀포시 표선면 출신으로 제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경기대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관광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