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관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바른정당·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은 10일 도의원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29개 선거구를 재조정할 수밖에 없다. 지금은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신 의장은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도의회 차원의 논의를 진행하겠다면서도 의회 내부의 논란과 주민 반발 등 심각한 문제가 야기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일본 아오모리현 교류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신 의장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구 획정 논의가 원점으로 되돌아 온 것에 대해 “아쉽다”면서 “현재의 법 테두리 안에서 하려면 29개 선거구를 재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신 의장은 “문제가 심각할 것이다. 선거구가 없어지는데 주민들이 고맙다고 하겠느냐”면서 “그걸 어떻게 감내하고 수습해 나가야 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의회 차원에서 논의해 선거구획정위에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신 의장은 “의회는 당사자다. 의회 차원에서 당연히 논의하겠다. 회피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어떤 안을 내놓더라도 100% 동의는 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신 의장은 “지역구의원은 당사자가 될 수 있다. 통일된 안이 나오기는 어렵다고 본다. 각자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의회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동의하겠느냐. 의견을 모으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 의장은 “선거구 획정은 도민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야 한다”면서 “슬기롭게 도민 전체가 협조해서 해결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