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9시53분께 제주시 건입동에 위치한 수협 제빙공장의 4층 높이의 쇄빙탑에서 작업 중이던 수협 직원 주모씨(24)가 2m 아래의 쇄빙탑 3층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주씨가 허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쇄빙탑이 얼음으로 막히면서 이를 제거하기 위해 사다리를 타고 내려오던 주씨가 중간에 미끄러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