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향하던 제5호 태풍 ‘노루’가 한반도 쪽으로 방향을 틀어 주말께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일 기상청과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노루’는 중심기압 94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45m, 강풍 반경 280㎞를 나타내고 있다.

 

강풍 반경이 300㎞ 이하로 규모는 ‘소형’이지만 최대풍속이 초속 44m를 넘어 강도는 ‘매우 강’이다.

 

당초 노루는 일본 규슈 쪽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았지만 이동속도가 빨라지면서 한반도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2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86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는 노루는 5일 오전 9시에는 오키나와 북동쪽 약 250㎞ 부근 해상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보인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제5호 태풍 노루는 전날까지만 해도 매우 느리게 이동하다 현재 시속 10㎞대로 이동속도가 빨라지면서 북서진으로 진로의 가닥을 잡았다”며 “6일께부터 제주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것이 어느 정도 확실해진 상황지만 이후 진로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kimdy@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