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 제10대 총장임용후보자 선출방식이 직접선거로 결정된 가운데 직선제 최대 쟁점인 구성원 투표 비율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다.


제주대 총장임용후보자 선정에 관한 규정 개정 특별위원회(위원장 고윤희·이하 특위)는 지난 24일 제8차 회의를 열고 총장 직선제에 따른 투표 비율을 교수 선거인단 대비 직원 13%, 조교 2%, 학생 2%로 최종 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수 100명 기준 교직원은 13명, 조교와 학생은 각 2명이 투표권을 갖게 된다.


당초 특위에서 차기 총장 선거 투표반영 비율로 교수 선거인단 대비 직원 11%, 조교 2%, 학생 2%가 논의됐지만, 내부 반발로 직원과 학생 비율을 각각 13%와 4%로 상향하는 안이 새롭게 제시됐다.


직원 대표는 수용 의사를 밝혔으나 학생 대표는 지속해서 학생 투표 비율 8%를 요구했다.


학생 투표 비율에 대한 논의는 계속됐지만 의견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고, 결국 지난 24일 열린 회의에서 특위 위원 10명 중 교수 6명만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이 같은 비율이 최종 의결됐다.


특위에서 논의된 내용은 학무회의를 거쳐 28일 대학 평의회에서 심의·공포하게 된다.


평의회까지 통과하면 총장추천위원회가 구성되고 총장추천위에서 투표 비율 등 세부 규칙을 다시 논의해 확정하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날 총학생회는 성명을 내고 “교육과 연구의 주체는 교원이 아니라 교원·학생·교직원”이라며 “일방적인 교원의 야합에 의해 결정된 학생 투표 비율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으로 총학생회는 중앙위와 각 단대 학생회장 등으로 구성된 학교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조직적으로 맞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평의회가 열리는 28일 투표 비율 상향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 등을 벌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고윤희 위원장은 “처음 투표 비율을 논의하면서 원활한 협의가 안 될 경우 학생 투표 비율을 원안인 2%로 의결하기로 했다”며 “더 결정을 못 하게 되면 총장선출 일정에 차질이 생기게 돼 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제주대가 실시한 총장 직선제에서 구성원 투표비율은 교수 선거인단 대비 교직원 11%로 학생이 투표권을 가진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