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강정마을회를 비롯한 해군기지 반대단체들은 지난 10년간 해군기지 건설공사 강행 과정에서 해군이 오염물질 관리에 손을 놓으며 연산호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강정마을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시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는 26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강정앞바다, 연산호 훼손 실태 보고서’ 출간에 따른 기자회견을 가졌다.

 

해당 보고서는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강정 앞바다에 서식하는 연산호의 훼손 기록을 엮어낸 민간 차원의 최초 보고서다.

 

강정마을회 등은 “지난 10년간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콘크리트 블록과 훼손된 오탁방지막이 바다 속에 방치되고, 케이슨을 수중에서 절단하는 등 해군은 공사과정에서 오염물질 관리에 손을 놓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해군은 ‘해군기지로 인한 연산호 훼손은 없다’고 발뺌하다 2015년 말 자체보고서를 통해 이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군은 기지건설 과정에서 저지른 거짓과 불성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관리감독 기관인 문화재청 역시 강정앞바다에 대한 연산호 모니터링을 포함, 보전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