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의 심각한 하수처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하수처리시설 용량과 하수처리구역을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7일 제주도 광역 하수도정비기본계획(변경)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광역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이 변경 승인된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다시 기본계획을 변경하는 이유는 그만큼 제주지역 하수 처리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도내 8개 하수처리장의 처리 용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주도 전체적으로 하수처리용량은 1일 35만t으로 계획돼 있지만 이를 46만에서 47만t까지 증량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제주도는 하수 발생량을 상주인구 기준이 아니라 관광객 등 체류인구를 포함해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 제주지역의 특수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취락이 형성된 지역을 중심으로 하수처리구역(공공하수처리시설을 설치해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읍·면지역의 하수관거시설을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도두하수처리장으로 집중되고 있는 제주시 동지역 하수발생량을 월정과 판포로 분산시킬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오는 10월까지 광역하수도 기본계획 변경안에 대한 초안을 마련해 환경부에 보고하고, 12월 중에는 승인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제주도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광역하수도 기본계획에 반영돼야 국비를 지원 받는 등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며 “제주지역 하수도인프라가 지극히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