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8일까지 열흘간 도청 홈페이지를 통해 2017년 하반기 제주관광진흥기금 융자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지원되는 융자는 ▲관광이용시설업과 관광편의시설업 등의 건설자금 200억원 ▲숙박업과 관광시설 등의 개보수자금 100억원 ▲노후 전세버스 교체자금을 포함한 관광사업체 경영안정자금 200억원 등 총 500억원 규모다.


제주도는 특히 이번 융자 지원부터 관광면세업도 경영안정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외래관광객 면세판매장 중 도 관광진흥조례에 따라 관광편의 시설업으로 지정받은 경우 최대 1억원 지원받을 수 있다.


융자금의 대출금리는 기획재정부가 공지하는 금리 0.75%로, 우대변동금리를 적용한다.


상환기간은 건설과 개보수 자금은 2년거치 3년상환, 경영안정자금은 1년거치 3년상환, 전세버스 교체자금은 2년거치 3년상환 조건이다.


대상자는 다음 달 18일 공고되며, 개별 우편 통지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민 체감도를 높여가는 방향으로 기금 운영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제주도 관광정책과 710-3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