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에만 수확되는 시금치가 여름철에도 재배가 가능해져 새로운 소득작물로 떠오를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박덕자)는 여름 시금치 실증시험 재배 결과 수량과 품질면에서 ‘블랙홀스’ 품종이 가장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도내 시금치 재배 면적은 2㏊로 연간 약 30t이 수확되고 있는데 한겨울에만 재배되고 있어 재배 방법과 수확 시기를 다양화하는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5월 11일부터 19일까지 도내 농가(2곳)과 농업기술센터(1곳)에 킹오브덴마크, 블랙홀스, 마이티, 올스타 등 시금치 4개 품종을 파종해 품질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블랙홀스 품종이 식물체 길이는 타품종에 비해 짧지만 포기당 엽수는 16.8장으로 많고 1장 당 무게도 37.2g으로 무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붉은 뿌리색깔 등 시금치 품질 기준을 감안했을 때 여름 시금치 재배 적합 품종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2015년도 농축산 소득분석 자료에 따르면 여름 시금치 10g당 소득은 겨울철 노지 시금치 소득에 비해 2.6~4.5배 높은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여름시금치 생육 및 품질 조사 결과를 농촌지도 자료로 활용하는 한편 내년도 2차 실증 시험을 실시, 여름철 틈새시장 소득 작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앞장설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