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경찰서는 인력사무소에서 행패를 부리고, 소장에게 상해를 가한 A씨(39)를 특수상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5시35분께 “다음부터 일하러 오지 마라”는 서귀포시지역의 한 인력사무소의 연락을 받은 후 직접 찾아가 “왜 일을 주지 않느냐”고 항의했다.

 

이후 소장이 무성의하게 대답하자 화가 나 사무실 물건으로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