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을 제패하며 미국 무대 첫 우승을 기록한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목표로 내걸었던 신인상도 사실상 예약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막을 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LPGA 투어 신인상 포인트 997점을 기록해 1위를 고수했다.

   

LPGA 투어 신인상 포인트는 시즌 중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150점, 준우승하면 80점, 3위에겐 75점, 4위 70점 등 순으로 부여되며, 메이저대회에선 포인트가 두 배로 늘어난다.

   

이미 이 대회 전 697점으로 2위 에인절 인(미국·359점)과 두 배 가까운 격차를 보였던 박성현은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성큼 더 달아났다.

   

인은 이 대회에서 컷 탈락해 점수를 획득하지 못했고, 넬리 코르다(미국·미국)가 뒤를 이었다.

   

아직 올 시즌 15개 대회가 남아있으나 인이나 코르다가 현재의 격차를 줄이려면 쉽지 않은 추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LPGA 투어에서는 1998년 박세리를 시작으로 김미현(1999년), 한희원(2001년), 안시현(2004년), 이선화(2006년), 신지애(2009년), 서희경(2011년), 유소연(2012년), 김세영(2015년), 전인지(2016년)가 한국 선수로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이 중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해에 신인상을 받은 선수는 박세리가 유일하다.

   

아울러 이 대회에서 우승 상금 90만 달러(약 10억 2천만원)를 추가한 박성현은 시즌 상금 145만 636달러를 쌓아 13위에서 단숨에 2위로 올라섰다.

   

공동 3위에 오른 유소연(27)은 170만2천905달러로 상금 부문 1위를 지켰다.

   

평균 타수에서도 박성현은 69.120타로 유소연(69.102타)에 이어 2위에 자리했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는 유소연(150점), 톰프슨(105점)에 이어 3위(95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