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넘게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묶여 있는 대정 해상풍력과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제주도의회는 오는 19일 제353회 임시회를 개회해 25일까지 7일 동안의 회기에 들어간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을 비롯해 한국공항㈜ 지하수 증량 동의안, 제주항 탑동방파제 축조공사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국제전기차엑스포 현안보고 등 굵직한 사안들이 다뤄진다는 점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농수축경제위원회는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과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을 안건에 포함했다.


대정해상풍력은 2016년 4월 의회에 제출됐지만 찬반양론이 맞서면서 1년 넘게 상임위 안건으로 상정되지도 못해 왔다.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는 사업비 5100억원이 투입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연간 28만9000㎿h 규모의 풍력발전 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2016년 8월 도의회에 제출된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도 심의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동·평대해상풍력은 구좌읍 한동·평대리 해역에 사업비 4746억원을 투입, 연간 32만3415㎿h 규모의 풍력발전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현우범 위원장(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남원읍)은 “어떤 결과가 나오든지 간에 일단 탁상 위에 올려놓고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정과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의 처리 결과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다른 해상풍력발전지구 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농수축위는 또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 관계자를 출석시켜 국제전기차 엑스포 추진 상황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고, 국제전기차엑스포 전반에 대해 점검할 방침이다.


환경도시위원회 안건에는 한국공항㈜의 지하수 개발·이용량을 하루 100t에서 150t으로 증량하는 동의안이 포함됐다. 한국공항㈜ 지하수 개발 증량 동의안은 지난 제9대 의회 당시 장기간의 논의 끝에 2013년 2월 소관 상임위를 통과했지만 박희수 의장이 본회의 상정을 직권 보류하면서 무산된 바 있어 이번 제10대 의회가 어떤 결론을 내릴 관심이 모아진다.


환도위는 또 지난 6월 회기에서 의결 보류됐던 탑동방파제 축조공사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다시 상정해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아울러 행정자치위원회는 4·3 생존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생활보조비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안 등을 처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