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축제가 내년 제주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오영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을)은 국기원 측으로부터 '2018 세계태권도한마당' 제주 유치 확정 공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내년 7월 나흘 간 열리는 이번 축제는 제주도와 국기원이 공동 주최, 세계태권도한마당 조직위원회 주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후원으로 치러진다.

 

이 대회는 14개 종목 59개 부문의 경연과 각종 문화 축제, 민간 교류 행사 등이 진행된다.

 

이 대회에 국외 참가자 1500여 명을 포함해 70여 개 국에서 행사 참가자와 관계자 등 7000여 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기원 측은 대회 기간동안 숙박, 음식업, 차량 대여와 방송 생중계 등에 따른 홍보 효과를 통해 제주지역에 100억원 이상의 실질적 경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오영훈 의원은 “지구촌 태권도 가족의 소통과 화합의 장인 2018 세계태권도한마당을 제주에 유치함으로써 제주를 전 세계에 홍보하는 계기가 되고, 제주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