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슈 선수들이 제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생활체육전국우슈대회에서 메달을 쏟아냈다.

 

제주특별자치도우슈협회는 경상남도 사천군 삼천포체육관에서 지난 7일부터 3일간 열린 이번 대회에 출전한 제주지역 우슈 선수 11명이 금메달 5개 포함 10개의 메달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고정호는 37식 양식태극권과 태극선에서 각각 1위를 차지해 2관왕에 올랐고, 박광호는 진식태극권 노가1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현금희는 여자장년부 태극선에서 1위, 42식태극권에서 3위를 차지했다.

 

여자노년부 18식 태극검에 출전한 한인자도 금메달을 따냈다.

 

이주비는 여자노년부 28식 양식태극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장년부 박정숙은 32식 태극권과 18식 태극검에서 각각 3위, 고명옥은 여자노년부 16식태극권에서 3위를 차지해 동메달을 따냈다.

 

또 여자노년부 우슈팀도 태극선 단체전에서 3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