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맹타를 휘두르며 대역전극을 노렸으나 아쉽게 우승 문턱에서 돌아섰다.

   

김세영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천62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쓸어담아 9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적어낸 김세영은 우승자 캐서린 커크(호주·22언더파 266타)에 2타 뒤진 3위에 올랐다.

   

전날 커크에 9타 뒤진 공동 12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이날만 9타를 줄이며 시즌 2승이자 통산 7승을 노렸으나 13일 미국 뉴저지주에서 개막하는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을 기약한 것에 의미를 두게 됐다.

   

대회 마지막 날 역전승을 자주 거둬 '역전의 여왕'으로 불리는 김세영은 이날 별명에 걸맞은 매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전반 3번 홀(파5) 버디로 시동을 걸었고, 9번 홀(파5)까지 4개의 '징검다리 버디'로 맹추격전의 서막을 알렸다.

   

커크에 4타 뒤진 2위였던 아슐레이 부하이(남아프리카공화국)도 전반에 버디만 4개를 잡아내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후반 들어서자마자 커크가 연속 보기 2개로 고전하는 사이 김세영은 더욱 고삐를 당겼다.

   

13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낸 데 이어 14번 홀(파4), 15번 홀(파5)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리며 커크 턱밑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커크는 12번 홀(파3) 버디로 힘겨운 선두를 지켰고, 14번 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여 김세영과의 격차를 두 타로 벌렸다.

   

김세영은 15번 홀 이후 타수를 더 줄이지 못하면서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부하이(21언더파 267타)를 한 타 차로 따돌린 커크는 2010년 10월 나비스타 클래식 이후 약 6년 9개월 만에 감격스러운 우승을 추가하며 LPGA 투어 통산 3승째를 올렸다.

   

재미교포 티파니 조(31)는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지은희(31)는 공동 15위(14언더파 274타), 전인지(23)는 27위(12언더파 276타)에 자리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