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내 침착함을 유지한 것이 우승의 비결이다.”


초등 중학년부 우승을 차지한 양수한군(삼성초 4)은 “준결승에서 반집차이로 아슬아슬하게 이겼다”며 “결승전에 올랐을 때 많이 긴장했지만 침착함을 유지한 덕에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고 말했다.


양군은 바둑을 좋아하는 아빠의 권유로 초등학교 2학년 때 바둑을 처음 접했다. 같은 해 제주도왕위전에 참가해 초등 저학년부 우승을 차지하는 등 바둑에 재능을 보이며 본격적으로 바둑을 배우기 시작했다.


양군은 “학원에서 바둑을 두는 것 이외에 평소 TV로 바둑 대전을 보면서 바둑 공부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제주신보배 꿈나무 바둑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거머쥐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