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THAAD) 한반도 배치로 인한 중국 정부의 제재가 완화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며 도내 관광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한·중 관계에 훈풍이 불고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특사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해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베이징 현지 여행사에서 다음 달 중순이면 중국 정부의 방한관광 제한 조치가 풀릴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중국 3대 여행사 중 하나인 중국청년여행사(CYTS)의 온라인여행사인 아오요왕이 이에 대비해 상품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청뚜총영사관 비자 신청건수는 1일 100건(개별·단체포함) 가량으로 사드 보복이 구체화된 지난 3월보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중국 내 한국관광공사지사에서도 그동안 미뤄왔던 대형 이벤트 또는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내 관광통역안내사업계에도 이달 초까지는 중국인 손님의 발길이 뜸했지만 최근 개별관광객들의 문의 및 방문이 시작되고 있다.


도내 관광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암묵적 제재 등이 풀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는 사드 제재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적이 없기 때문에 제재 완화 또한 점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내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 긍정적인 여론이 흘러나오고 있어 도내 관광업계가 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중국의 제재가 완화돼도 제주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 증 대부분이 단체관광객이고 접근성이 악화돼 이에 대한 여파에서 벗어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국의 태도에 아직 가시적 변화가 없어 섣부른 판단은 자제해야 해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제주관광의 고질적 문제로 지적되어온 저가관광 등 병폐를 해결하기 위한 체질 개선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내 관광통역안내사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국으로 돌아갔던 불법 가이드들이 다시 돌아오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으며, 저가 관광 등 고질적인 문제가 되풀이 될 것이라는 업계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과 함께 질적 성장을 위한 체질 개선에 박차를 가해야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