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중독은 지나치게 컴퓨터에 빠져 일상생활에 심각한 정서적 장애를 겪는 상태를 말한다. 그런 상황이 심해지면 학습 부진은 물론 참을성이 떨어지고 감정 기복도 격해진다고 한다. 의학계에서는 이미 일종의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성인 못지않게 사리 분별력이 떨어지는 청소년들의 인터넷 중독은 그래서 더 문제가 된다.

최근 제주지역 중학생 인터넷 중독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다는 다소 충격적인 설문 결과가 나왔다. 인터넷을 탐닉하는 청소년들이 다른 시도에 비해 훨씬 많다는 걸 의미한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과 제주연구원이 도내 중학생 79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그 폐해가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 결과를 보면 인터넷 중독위험군이 16.9%로 전국 평균에 비해 1.5%포인트 높았다. 100명의 중학생 중 17명이 중독 상태라는 얘기다. 성별로는 여학생(18.8%)이 남학생(15.1%)보다 중독위험군 비율이 높았다. 하루 평균 인터넷 사용 시간은 여학생(198분)이 남학생(165분)보다 33분 더 많았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특히 주목할 건 청소년보호시설(50%), 소년소녀가장(33.3%), 조손가정(36.7%), 양부모가정(17.3%), 한부모가정(13.5%) 등 취약가정일수록 인터넷 중독에 더 노출됐다는 사실이다. 그 결과로 학습 부진은 물론 가족이나 친구와의 갈등, 폭력적인 언행 등을 초래하기도 한다. 자칫 가족 해체 등 사회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는 것이다.

매사가 그렇듯 인터넷 중독의 불씨도 설마와 무관심이다. 접속횟수가 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위험군에 속하기 십상이다. 그럼에도 부모들은 중독까지는 아닐 거라며 방치하기 일쑤다. 그러는 사이 인터넷 공간은 폭력, 도박 등으로 그 범위를 확장시켜 나가는 것이다. 알콜 중독자가 술을 끊지 못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그런 점에서 인터넷 중독 문제는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정책적 관리가 요구된다. 맞춤형 예방교육과 모니터링 사업을 통해 그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얘기다. 시민단체 등의 지속적이고 전 사회적인 캠페인도 긴요하고 무엇보다 부모의 역할이 절실하다. 중독자에 대한 상담과 치료 역시 보다 전문적이어야 함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