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 날씨가 이어진 18일 제주시 이호동 이호테우해변을 찾은 관광객들이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더위를 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