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통령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다.

   

9일 오후 10시 32분 현재 중앙선관위의 개표가 9% 진행된 상황에서 문 후보는 37.5%인 110만609표를 얻어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28.9%인 84만9천936표를 얻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1.1%인 62만357표로 홍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

   

또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18만7천641표로 6.4%,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16만713표로 5.5%의 득표율을 올리고 있다.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문 후보와 2위 홍 후보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어 이런 흐름이라면 문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다.

   

앞서 KBS, MBC, SBS 방송3사는 오후 8시 투표종료와 함께 발표한 출구조사에서 문 후보 41.4%, 홍 후보 23.3%, 안 후보 21.8%, 유 후보 7.1%, 심 후보 5.9%의 득표율을 전망했다.

   

문 후보는 압도적 1위의 방송사 출구조사가 나온 후인 오후 8시36분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오늘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문을 여는 날이 되기를 기대해 마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히며 승리를 기정사실화했다.

   

홍 후보는 당사 회견에서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겠다"며 사실상 패배를 수용했다.

   

안 후보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 변화의 열망에 부응하기에는 많이 부족했다"며 승복 선언을 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