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가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요구에 대해 심의유보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21일 논평을 내고 "이번 증산 유보결정은 증산 가능성의 불씨를 살려둔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연대회의는 "이번 결정으로 인해 제주도 지하수 관리정책의 공공성과 공익성이라는 대전제는 여전히 무너질 위기에 놓여있다"며 "도민 모두의 공공자원인 지하수가 일개 대기업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할 우려가 여전히 상존해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민의 민의를 철저히 외면하고 대기업의 편에 서려는 지하수관리위원회의 행태는 중단돼야 한다"며 "나아가 지하수 공수화를 파괴하려는 세력에 맞서는 방파제 역할로 돌아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