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지감귤 발아시기가 평년보다 2일 빨라졌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강성근)은 올해 봄순 평균 발아기는 평년보다 2일 빠르고 전년보다 2일 늦은 4월 12일로 분석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7일부터 도내 4개 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제주도 일원 12개 지역·24개 조사구간을 대상으로 노지감귤 봄순 발아상황을 조사한 결과다.


지역별로는 서귀포시 중문동, 대정읍 등이 4월 8일로 가장 빠르나 전년대비 3~5일 늦었고, 서귀포시 표선면 중산간 지역이 4월 15일로 가장 늦었다.


농기원은 올해 4월 상순 평균기온이 13.9도로 평년 대비 1.4도 높고, 강수량은 73.1mm로 평년보다 35mm 많았던 게 평년보다 봄순이 빨리 나오게 한 요인으로 분석했다.


또 올해 4~5월 기온이 평년 대비 높거나 비슷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봄순 신장은 빠르고, 개화기부터 만개기까지 기간은 짧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농기원 관계자는 “지난해 착과가 안됐던 나무는 꽃이 많고, 열매가 달렸던 나무는 꽃이 적을 것으로 전망되는 등 해거리 현상이 뚜렷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해 언피해 발생 나무는 착과량이 많을 것으로 예측돼 꽃 따기, 꽃 전정을 통한 예비지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5년간 노지감귤 평균 발아기는 4월 14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