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이틀간 ‘보이스피싱’ 범죄가 4건이나 잇따르며 1억24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중국인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검거됐다.

 

21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10시 제주시에 거주하는 A씨(68·여)에게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전화를 걸어 “아들이 보증을 섰는데 돈을 갚지 않아서 잡아왔다”며 “돈을 가져오지 않으면 장기를 적출하겠다”고 협박했다.

 

A씨는 이 남성이 아들과 자신의 이름 등을 정확하게 알고 있고 끔찍한 협박까지 하자 겁에 질려 은행에서 현금 2400만원을 인출, 제주시 노형동의 대형마트에서 사기범을 직접 만나 돈을 건네줬다.

 

같은 날 오전 9시에는 서귀포시에 거주하는 B씨(73·여)에게 수사기관을 사칭한 전화가 걸려와 “누군가 귀하의 우체국 계좌에 있는 돈을 인출하려 한다”며 “돈을 찾아 세탁기 속에 보관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B씨는 현금 3000만원을 인출, 세탁기에 보관한 후 전화 지시에 따라 새로운 계좌를 만들기 위해 외출한 사이 돈은 사라졌다.

 

서귀포시에 거주하는 C씨(76·여)에게도 이날 오전 11시께 B씨와 비슷한 내용의 전화가 걸려와 현금 7000만원을 집 안에 보관하게 한 후 이를 훔쳐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단 하루 만에 1억2000만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보이스피싱은 다음 날에도 이어졌다.

 

21일 오전 11시 황급한 기색으로 은행을 방문한 D씨(78·여)는 통장에 보관 중이던 현금 3800만원을 인출했다.

 

갑자기 고액의 현금을 인출하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은행직원이 사유를 묻자 D씨는 “내 계좌가 범죄에 연루돼 내 집 냉장고에 현금을 보관하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은행직원은 해당 전화가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D씨를 설득,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서귀포시 피해자 집 입구와 인근 편의점 CCTV에 찍힌 용의자의 사진을 확보, 긴급 수배를 내렸다.

 

경찰은 이후 이날 오후 5시13분께 제주국제공항 3층 티켓 창구 인근에서 중국인 용의자 찌앙모씨(29) 등 2명을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이 서귀포지역 범행 2건 중 1건을 벌인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들이 단순 현금 운반책인 것으로 보고 다른 사건도 저질렀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보이스피싱 상부 조직에 대한 추적을 벌이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