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와 4·3 관련 단체 등이 4·3사건 희생자에 대한 배·보상과 4·3 수형인 명예회복을 촉구했다.

 

원희룡 지사와 신관홍 도의회 의장, 이석문 교육감, 양윤경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상임공동대표, 이문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제주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 등은 21일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4·3 69주년에 즈음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국회에 이같이 요청했다.

 

이들은 “그동안 제주4·3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국회에서 소중한 역할을 해주었다”고 전제, “제주4·3의 진정한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과제가 아직 많아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4·3 희생자에 대한 배·보상 문제를 비롯해 4·3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4·3 행방불명인에 대한 유해 발굴 등 남은 과제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들은 특히 “다음 세대들에게 4·3의 역사를 올곧게 교육하고, 4·3의 교훈과 가치를 계승하는 일에 모두가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앞서 “제주도민과 4·3 유족들의 노력으로 4·3특별법 제정, 정부 차원의 진상보고서 채택, 대통령의 공식 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 4·3 해결의 중요한 열매를 맺을 수 있었다”며 “이를 통해 4·3은 과거사 해결과 국민 통합을 위한 소중한 모범이 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또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가장 큰 아픔인 4·3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져야 어두웠던 과거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승화될 수 있다”며 “제주에 오신다면 4·3 현장을 찾아 역사의 교훈과 진정한 평화와 상생의 의미를 깊이 느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