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2017년도 지방공무원 공채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374명 모집에 3976명이 지원해 평균 10.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20일 밝혔다.


원서 접수 기간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으로 지난해 경쟁률 평균 12.8 대 1보다 다소 낮았다.


이는 도제 시행 이후 최대 인원이 접수했지만 선발인원 수가 많기 때문에 경쟁률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제주도는 분석했다.


직렬별 주요 경쟁률을 살펴보면 간호 8급이 4명 모집에 144명이 신청해 36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에 일반행정 장애·제주도 부문과 일반행정 장애·서귀포시 부문, 선박기관(기관사)의 경우 1.5대 1의 최저 경쟁률을 각각 보였다.


일반 행정 9급 경쟁률은 제주도가 75명 모집에 1024명이 지원해 13.7대 1, 제주시가 60명 모집에 870명이 지원해 14.5대 1, 서귀포시가 35명 모집에 416명이 지원해 11.9대1의 경쟁 양상을 보였다.


아울러 장애인 구분 모집에는 1개 직렬 25명 모집에 47명이 신청해 2.2대 1, 저소득층 구분모집에는 1개 직렬 8명 모집에 44명이 신청해 5.5대 1, 시간선택제 구분모집에는 5개 직렬 34명 모집에 261명이 지원해 7.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성별 구성을 보면 여자가 55.9%(2226명), 남자가 44.1%(1750명)였으며, 최고령 응시자는 54세(일반행정·도), 최연소 응시자는 18세(일반행정·제주시)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원서접수센터(https://local.gosi.go.kr)를 통해 오는 22일 오후 9시까지 원서접수 취소 시 응시수수료 전액을 환불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가산점 요건을 갖춘 경우 필기시험 시행 전일인 6월 16일까지 인터넷 원서접수센터를 통해 자격증 종류 및 자격번호를 반드시 입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