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오후 7시58분께 제주시 탑동광장 식수대 인근 방파제에서 노모씨(48·광주)가 바다로 추락한 것을 인근에서 낚시 중이던 정모씨(18)가 발견,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제주해경서는 즉시 122구조대와 제주안전센터 경찰관들을 사고 현장으로 급파, 이날 오후 8시9분께 노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노씨는 119구급차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노씨의 상태가 안정 되는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