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오후 7시53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롯데칠성음료 가공공장 인근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양모씨(82·여)가 승용차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승용차를 몰던 이모씨(54·여)가 양씨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