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해양경찰관이 절도죄로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해양경비안전서 소속 김모 순경(32)을 절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순경은 지난 14일 오전 2시30분께 술에 취한 상태로 제주시 일도2동의 한 미용실에 침입해 현금 9만원과 밥솥을 훔친 혐의다.

 

경찰 조사에서 김 순경은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