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오후 7시53분께 제주시 애월읍 광령리에 위치한 양돈장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5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100.8㎡ 규모의 창고가 전소되고, 내부에 보관 중이던 약품류가 소실되는 등 소방서 추산 2000여 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창고 인근에서 쓰레기를 태운 후 불티가 옮겨 붙으며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