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시원한 장타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두 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했다.

   

김현수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5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루타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지난 4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 시범경기 2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달성한 김현수는 시범경기 타율을 0.227에서 0.280(25타수 7안타)으로 끌어올렸다.

   

아울러 김현수는 7일 디트로이트전에서 지난해를 포함해 시범경기 첫 장타(2루타)를 쳐낸 데 이어 2경기 연속 장타를 기록했다.

   

김현수는 팀이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1점을 뽑아내고 이어진 1회말 1사 1, 3루에서 토론토 우완 선발 맷 레이토스를 상대로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은 김현수는 바뀐 투수인 우완 사이드암 윌 브라우닝을 상대로 우전 안타를 터트렸다.

   

선두타자로 나온 6회말에는 장타력까지 선보였다.

   

2015년 KBO리그 LG 트윈스에서 활약한 루카스 하렐의 가운데 높은 직구를 잡아당겨 펜스를 직접 때리는 우월 2루타로 연결했다.

   

이후 김현수는 대주자 아네우리 타바레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볼티모어는 토론토를 6-4로 꺾고 시범경기 4연승을 질주했다.'


마이너리그 강등의 충격에서 벗어나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는 박병호(31·미네소타)는 미국대표팀과 평가전에서 결승 타점을 올렸다.

   

박병호는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센추리링크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미국대표팀과 평가전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0-2로 뒤진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등장한 박병호는 앤드루 밀러의 공을 잘 골라 볼넷을 얻었다.

   

박병호는 제이슨 카스트로의 우전 안타로 3루를, 호르헤 폴랑코의 3루수 앞 내야 안타로 홈을 밟았다.

   

미네소타는 2회 2점을 뽑아 동점을 만들었다.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박병호는 4회 무사 1루에서 데이비드 로버트슨과 맞서 유격수 앞 병살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타점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박병호는 6회말 1사 1, 3루에서 드루 러신스키를 상대로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타점을 올렸다. 결승점이 나온 장면이었다.

   

이날 미국대표팀은 투수 7명을 투입해 5회를 소화한 뒤, 6회부터 미네소타로부터 투수를 지원받았다. 미네소타 소속의 러신스키가 같은 팀 박병호를 상대한 이유다.

   

미네소타는 미국대표팀을 3-2로 눌렀다.

   

메이저리그 올스타급 선수로 구성한 타선은 이날 4안타에 그쳤다.

   

초청선수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를 치르는 황재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과 최지만(뉴욕 양키스)은 이날 결장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