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털 팰리스의 이청용이 1군 무대 대신 23세 이하(U-23) 무대에서 실전 감각을 익혔다.

   

이청용은 7일(한국시간) 찰턴 애슬레틱 FC U-23팀과 프로페셔널 디벨로프먼트 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소화했다.

   

크리스털 팰리스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창용은 0-2로 뒤진 후반 23분 페널티 킥을 얻어내 첫 골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후반 35분 어시스트를 기록해 동점 골을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프로페셔널 디벨로프먼트 리그는 프리미어리그와 풋볼리그(3~4부리그) 클럽 산하 팀들이 참가한다. 어린 유망주들이 실전경기 경험을 쌓거나 성인 선수들이 컨디션을 회복하는 무대로 활용된다.

   

나이 제한에 걸리더라도 필드 플레이어 3명과 골키퍼 1명까지 나이와 상관없이 기용할 수 있다.

   

이청용도 실전 감각 유지를 위해 이 경기에 출전한 것으로 보인다.

   

이청용은 1월 29일 맨체스터시티와 축구협회(FA)컵 대회 이후 1군 경기 출전 명단에 단 한 번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크리스털 팰리스 1군 선수들은 오는 19일 왓퍼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까지 일정이 없어 모로코 전지훈련을 떠났다.

   

이청용은 전지훈련 대신 잉글랜드에 남아 어린 선수들과 뛰고 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