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학기제 간담회서 발언하는 이준식 부총리.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제주4·3에 대한 국정교과서 기술은 기존 검정교과서와 비교했을 때 전혀 축약되지 않았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이 부총리는 지난 17일 자유학기제 현장방문차 찾은 서귀포시 남원중학교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4·3 왜곡·축소 논란에 대한 기자단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이 부총리는 “국정교과서 집필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사실에 대한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친다”며 “국정교과서는 국사편찬위원회에서 만들고 의견을 전달하면 편찬위에서 편집한다”고 말했다.


특히 “국정교과서 속 제주4·3 내용은 상당부분 보완됐다”며 “문제는 보완 내용이 본문에 들어가지 않았다는 것인데, 역사교과서라는 것이 꼭 본문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각주 수정 사실을 강조했다.


이어 이 부총리는 “기존 검정교과서와 비교해도 제주4·3에 대한 기술은 전혀 축약되지 않았다”며 “학생들에게 어떻게 가르치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사편찬위에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의 의견을 전달했고 집필진이 최대한 반영한다고 했다”며 “유족들이 보기에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도 있겠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제주4·3 관련 단체들은 이를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 회장은 “전국에서 단 1개 학교만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을 하고 이마저도 학생·학부모가 나서서 반대를 하는 것이 지금의 현실인데 정부는 이를 받아드리지 못하고 있다”며 “더 이상 정부에 기대할 것이 없다는 생각만 더욱 확고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앞으로 정권교체와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해 연대를 구성해 맞서겠다”고 밝혔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