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모스크바 그랑프리'로 시즌을 출발했던 손연재(23·연세대)가 올해에는 이 대회에 불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대한체조협회에 따르면 오는 17~1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모스크바 그랑프리 2017'에는 시니어 대표로 손연재 대신 김채운이 출전한다.

   

손연재는 2011년 이후 공식 시즌 대회에 앞서 매년 2월에 러시아체조연맹이 주최하는 '모스크바 그랑프리'로 시즌을 열어왔다.

   

지금까지 이 대회에 불참한 것은 2015년 한 번뿐이다. 당시 손연재는 새 프로그램 적응이 미흡하고, 잔 부상이 남아 있다는 이유로 대회를 건너뛰었다.

   

이 대회에 거의 빠짐없이 출전해왔던 손연재이기에 올해 대회 불참은 은퇴 여부를 포함해 향후 거취와 맞물려 여러모로 관심을 끈다.

   

손연재는 지난해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무결점 연기'로 아시아 역대 최고 성적 타이인 4위에 올랐다.

   

리듬체조 선수로선 벌써 적지 않은 나이의 손연재에게는 사실상 마지막 올림픽 무대로 보였다. 손연재 역시 리우 올림픽이 마지막 무대라고 늘 말해왔다.

   

하지만 손연재는 그동안 은퇴설에 대해 말을 아껴왔다. 더군다나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차분하게 생각할만한 환경조차 조성되지 않았다.

   

손연재는 2014년 늘품체조 시연회에 참석하면서 특혜를 받았다는 근거 없는 의혹이 불거진 이후에는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모스크바 그랑프리 이후 3월 4일에는 서울 태릉선수촌에서 '2017 리듬체조 국가대표 개인선수 선발전'이 열린다.

   

참가신청 마감은 오는 21일인데, 손연재는 참가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손연재의 소속사인 갤럭시아SM 관계자는 "아직 출전 여부에 대해 말하기 어렵다"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만약 국가대표 선발전까지 불참한다면 손연재가 은퇴할 것이라는 관측은 한층 힘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연세대 졸업까지 두 학기가 남은 손연재가 은퇴 결정은 잠시 미뤄두고 올해에는 학사일정에 집중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손연재는 러시아, 영국, 미국 등을 오가며 본인 훈련도 하면서 리듬체조 꿈나무에게 재능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