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미를 현미로 바꾸는 등 통곡물로 교체해 먹으면 하루 30분간 빨리걷는 것과 맞먹을 정도로 체중 감소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9일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운영 과학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 등에 따르면, 미국 터프츠대학 연구팀은 통곡물을 섭취하면 장내 유익 미생물도 늘어나고 인체 면역반응도 '약간'((modest) 더 좋아지는 효과까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40~65세 남녀 81명을 대상으로 첫 2주 동안엔 똑같은 음식을 먹게 한 뒤 6주 동안은 한 그룹엔 백미와 흰밀가루로 만든 정제 곡물 식품을, 다른 쪽엔 현미 등 통곡물 식품을 먹도록 했다.

   

두 그룹의 매일 총 섭취열량은 같게 조정했다. 곡물을 제외한 나머지 음식 즉, 과일·채소·지방·단백질 등의 양은 모두 같게 했다.

   

통곡물 섭취량은 미국 식이권장지침에서 하루 필요한 섬유소에 해당하는 양(통곡물로 여성은 85g, 남성은 113g)으로 조정했다.

   

그러면서 매일 체중, 신진대사율, 혈당, 칼로리 소모량, 공복감과 포만감, 장내 미생물군 등을 측정했다.

   

그 결과 공복감과 포만감, 식사 만족도 등은 두 그룹 간에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통곡물을 섭취한 그룹은 대사 속도가 더 빨라지고, 칼로리 연소량이 더 많은 반면 소화기관을 통해 흡수한 칼로리 양은 적었다.

   

곡물 식품만 바꿨을 뿐인데 하루 30분간 빨리 걷을 때 소모되는 양인 100㎈가 줄어든 것이다.

   

게다가 '약간'이긴 하지만 감염에 대항하는 T면역세포 생성량이 늘어나면서 면역시스템도 좋아지고 장내 유익 세균 수도 늘어났다.

   

연구팀의 필 칼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통곡물과 섬유질이 체중관리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로 정량화함으로써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고, 통곡물 섭취가 여러 모로 몸에 좋다는 기존 연구결과들을 재차 뒷받침하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섬유질과 미량 영양소가 풍부한 통곡물 섭취는 2형당뇨, 심장질환, 일부 암에 걸릴 위험을 줄여주고 염증 반응력을 증가시켜준다는 등의 연구결과들이 나온 바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임상영양학회지(AJCN) 온라인판에 8일(현지시간) 실렸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