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 오후 제주시 제주도농업인회관에서 민심 현장 속에 도민과 소통하는 소통정당, 미래인재를 육성하고 대비하는 미래정당을 슬로건으로 내건 바른정당 제주도당 창당대회 개최됐다. 고봉수 기자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지난 21일 오후 제주농어업인회관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고충홍 창당준비위원장을 도당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병국 바른정당 중앙당 창당준비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구 정책위 의장, 김무성 고문, 강길부·홍문표·이혜훈·박인숙·이은재·정운천·김성태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원점에서 시작하기 위해 새로운 정당을 만들고자 한다”며 “대통령이라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는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겠다는 게 바른정당의 창당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사말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는 “현재 새누리당에 남아있는 비겁한 사람들이 아직도 많다”며 “보수가 분열이 되면 큰일난다. 여러분들이 저희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이종구 정책위 의장은 인사말에서 “모든 보수 세력을 결집하고, 중도까지 세력을 넓혀서 대선 승리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밝혔다.

김무성 고문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 바른정당은 공천권이 모두 국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도지사, 국회의원, 창당 주도 제주도의원 모두 공천받기 위해 아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에게 신임 받는 분들이 공천을 받는 바른정당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도 “국민의 민심을 읽고 미래 희망을 볼 수 있는 바람직한 정당으로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며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고 인재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바른정당이 될 수 있도록 힘을 합쳐주시라”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바른정당 제주도당위원장 선거에서는 고충홍 창당준비위원장이 당원들의 만장일치로 도당 위원장으로 추대됐다.

고충홍 도당위원장은 수락 연설에서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당원동지 여러분의 성원과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제주도당의 연착륙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대통령 선거와 내년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어 도민에게 희망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른정당 제주도당에 가입한 당원은 총 1801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