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열린 미국 프로농구(NBA) 경기에서 덴버 너기츠가 유럽 출신 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5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덴버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O2아레나에서에서 열린 2016-2017시즌 NBA 정규리그 인디애나 페이서스와의 경기에서 140-112로 완승했다.

   

NBA의 세계화 마케팅 차원에서 런던에서 치러진 이 날 경기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선수는 이탈리아 출신의 다닐로 갈리나리와 세르비아 출신의 니콜라 조키치였다.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 무늬가 들어간 양말을 신고 경기에 뛴 갈리나리는 18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갈리나리는 수비에서 인디애나의 주포 폴 조지를 12득점으로 틀어막았다.

   

조키치는 22득점에 10리바운드의 활약을 펼쳤다.

   

마이크 말론 덴버 감독도 경기 후 갈리나리가 올 시즌 가장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고 엄지손가락을 들었다.

   

이날 경기에서 2쿼터에서만 한차례 역전을 허용했을 뿐 꾸준하게 리드를 잡았던 덴버는 3쿼터에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2쿼터를 67-56으로 끝내면서 11점을 앞섰던 덴버는 3쿼터에서 39-20으로 일방적인 우세를 보이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3쿼터에서 덴버 선수들의 슈팅 성공률은 73.7%에 달했다.

   

덴버의 탄탄한 수비에 주포 폴 조지가 봉쇄된 인디애나는 C.J. 마일스(20득점)와 제프 티그(14득점)가 분전했지만 결국 무릎을 꿇었다.

   

인디애나는 이날 패배로 5연승을 마감했다.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댈러스 매버릭스의 경기에선 댈러스가 웃었다.

   

데런 윌리엄스는 23득점과 15어시스트로 공격을 이끌었고, 더크 노비츠키도 18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3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피닉스는 이틀 뒤 멕시코시티아레나에서 샌앤토니오 스퍼스와 다시 정규시즌 경기를 치른다.

   

NBA가 같은 날 동시에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정규리그 두 경기를 치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멕시코에서 한 시즌에 두 번 이상 경기가 치러지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새크라멘토 스퍼스는 LA레이커스를 134-94로 꺾었다. 새크라멘토의 포워드 카와이 레너드는 단 26분6초를 뛰면서 31점을 몰아넣는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서부콘퍼런스 선수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를 127-107로 물리쳤다.'

   

◇ 13일 전적
    덴버 140-112 인디애나
    새크라멘토 134-94 LA 레이커스
    뉴욕 닉스 104-89 시카고
    뉴올리언스 104-95 브룩클린
    댈러스 113-108 피닉스
    골든스테이트 127-107 디트로이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