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신보 자료사진>

수능이 치러진 17일 서귀포여자고등학교 시험장은 새벽부터 수험생을 응원하는 학부모와 후배들의 응원 열기로 후끈했다.

 

후배들은 수험생들이 교문에 들어설 때마다 ‘선배님, 수능 대박’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응원했다.

 

서귀포여자고등학교, 삼성여자고등학교 동문들도 ‘수능 대박! 꿈은 이루어진다! 양지인 파이팅!’, ‘수험생 여러분을 위해 응원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펼침막을 세우고 후배들에게 음료수와 무릎담요 등을 건네며 응원했다.

 

서귀포고등학교에서도 각 학교 학부모회와 서귀포칠십리로타리클럽 등 단체 회원들이 ‘수능 대박 기원’,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실력 발휘를!’, ‘힘내세요! 파이팅!’, ‘수능 정복’ 등이 쓰인 펼침막을 들고 수험생들을 격려했다.

 

이날 이중환 서귀포시장도 서귀포고등학교와 삼성여자고등학교를 찾아 수험생들을 응원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