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5일 새누리당 비주류 진영이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따른 당 위기 타개를 위해 구성한 ‘비상시국위원회’ 공동대표에 이름을 올렸다.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전 원내대표, 남경필 경기지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심재철·정병국·김재경·나경원·주호영·강석호 국회의원 등 중진 의원들도 공동대표로 확정됐다.

 

비상시국위원회는 당내 비주류가 ‘당 해체’를 위해 이정현 지도부의 사퇴를 촉구했는데도 현 지도부가 거부하자 사실상 ‘당내 당’으로 발족한 것이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