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22·연세대)가 8주 만에 출전한 리듬체조 소피아 월드컵에서 풍성한 성과물을 낸 뒤 "개인종합 등 전 종목에서 메달을 따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연재는 27~29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6차 월드컵 개인종합에서 자신의 역대 최고 점수인 74.200점으로 동메달을 땄다.

   

또 종목별 결선에서는 곤봉 금메달, 후프와 리본 은메달, 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연재는 소속사인 갤럭시아SM을 통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히며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