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기사회의 불합리한 규정에 반발해 탈퇴서를 제출한 이세돌 9단이 "프로기사회와 대화는 하겠지만, 풀어나가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의 기사회를 와해시키고 새로운 기사회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라는 초강수를 던졌다.

   

이세돌 9단은 2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 시상식이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대화에는 당연히 응하겠다. 바로 지금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봐야 한다"면서도 자기 뜻을 굽히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세돌 9단은 친형인 이상훈 9단과 함께 지난 17일 양건 프로기사회장에게 탈퇴서를 제출했다.

   

회원의 대국 수입에서 3∼15%를 일률적으로 공제해 적립금을 모으고, 탈퇴 회원이 한국기원 주최·주관 대회에 참가할 수 없도록 하는 프로기사회의 규정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에 프로기사회는 지난 19일 대의원 회의를 열어 일단 이세돌 9단과 대화를 나누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세돌 9단은 대화로 해결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기사회 정관에 문제점이 많다. 기사회 적립금 문제는 일부분에 불과하다. 바둑계 내부를 상식이 통하는 곳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생각해 탈퇴서를 냈다"면서 "대화로 풀어나갈 게 한두 개가 아니다. 이걸 어떻게 풀어나가겠나. 사실상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회가 요구사항을 받아들이면 탈퇴를 철회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관 자체를 완전히 뜯어고치다시피 해야 한다. 그게 과연 될까? 된다면 탈퇴 철회도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탈퇴라는 강수를 내민 이유에 대해서는 "이렇게 하지 않으면 고쳐지지 않는다. 고치려고 노력을 안 했던 것도 아니다. 이렇게 해서라도 고쳐지길 원하는 마음에서 탈퇴했다"고 설명했다.

   

이세돌 9단은 탈퇴 시 한국기원 대회에 출전할 수 없다는 규정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기사회가 예전에는 한국기원보다 우선이었다는 말도 있지만, 지금은 분명히 친목단체다"라며 "친목단체에서 탈퇴한 게 크게 기사화할 만한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취재진과 인터뷰하기에 앞서 이세돌 9단은 맥심커피배 우승 소감을 밝히면서 "앞으로 멋진 바둑을 두겠다"며 대회 참가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 기사회에서 탈퇴하면 한국기원 주최 대회에 참가할 수 없는 조항의 문제점은.

   

▲ 예전에는 없던 조항이다. 2009년 제가 문제 있었을 때(이세돌 9단이 한국바둑리그 불참을 선언. 당시 기사회에는 이세돌 9단에게 징계하려고 했고, 이세돌 9단은 이에 반발해 한국기원에 휴직계를 제출함.) 추가된 내용일 것이다. 사실 원래 가입 자체는 자유로웠고 강제성이 없었는데 2009년 이후 추가됐다. 기사회 총회 내부에서 논의하고 추가된 것인지, 수뇌부 몇 명이 추가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아마 수뇌부에서 추가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런 문제가 매우 많다. 기사회는 회원의 의견을 모으고 한국기원에 건의하는 단체인데, 많이 변질했다.

   

-- 탈퇴하면 한국기원 대회에 못 나가게 되는데.

   

▲ 친목단체인 기사회가 강제성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다.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제 생각은 그렇다.

   

-- 대회 참가가 제한되면 소송할 가능성은.

   

▲ 제가 대회에 참가 못 한다는 생각을 안 한다. 그렇게 된다면 어쩔 수 없다. 그건 정말 최악의 상황이 아니겠나.

   

-- 지금 시점에서 탈퇴 카드를 꺼낸 이유는.

   

▲ 2014년 중국 구리 9단과 10번기를 마친 다음부터 준비는 했다. 10번기 끝나고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후 좋은 성적 내고 하고 싶었다. 작년 말과 올해 초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다음에 하고 싶었는데 아쉬웠다. 시기를 보다가, 사실 이번이 가장 적기가 아닌가, 솔직히 그렇게 생각했다.

   

-- 기사회 적립금을 고수입자가 많이 내는 구조에 어떤 문제가 있는가.

   

▲ 기사회장은 적립금을 바둑 보급 발전에 쓴다는 데 그렇지 않다. 그렇게만 쓰였다면 큰 문제 없을 것이다. 전혀 그렇지 않다. 무슨 보급이나 발전을 위해 썼는지 이야기해줬으면 한다. 사실상 은퇴 위로금을 모으는 것이다. 고여 있는 돈을 줄 데가 없다. 자세한 이야기는 더 하기 힘들 것 같다.

   

-- 이세돌 9단 형제의 탈퇴 이후 다른 기사들이 연쇄 탈퇴할 수도 있다.

   

▲ 그런 기사들은 일단 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볼 것이다. 지금 당장 동조하지는 않을 것이다. 탈퇴가 되면 아마 그런 일이 벌어질 것이다.

   

-- 향후 그리는 그림은.

   

▲ 저는 두 가지를 본다. 완전히 뜯어고칠 수 있으면 뜯어고치는 게 첫 번째다. 두 번째는 지금의 기사회를 와해시키고 새로운 기사회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라고 생각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