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출신 배드민턴 선수인 김하나(삼성전기)가 올 시즌을 결산하는 대회인 슈퍼시리즈 혼합복식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배드민턴 대표팀의 고성현(김천시청)과 호흡을 맞춰 대회에 출전한 김하나는 지난 13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함단 체육관에서 열린 ‘2015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배드민턴 슈퍼시리즈 마스터스 파이널’ 혼합복식 결승전에서 세계 랭킹 7위 크리스 애드콕·가브리엘 애드콕(잉글랜드)에게 0-2(14-21, 17-21)로 패했다.

 

김하나·고성현 조는 올 시즌 덴마크 오픈, 프랑스 오픈에서 연이어 우승을 차지하는 등 올 시즌 상승곡선을 그려냈지만 마지막 관문에서 고배를 마셨다.

 

한편 이번 대회는 올해 열린 슈퍼시리즈 및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 성적을 바탕으로 매긴 순위에서 종목별(남녀 단식·남녀 복식·혼합복식)로 상위 8명(조)만 참가, 올해 최강팀을 가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