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UFC 대회인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에 출전하는 선수 전원이 무난히 계체량을 통과해 결전만을 앞두게 됐다.


 
전 라이트급 챔피언인 한국계 선수 벤슨 헨더슨(미국·22승5패)은 대회를 하루 앞둔 27일 결전지인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시행된 계체량 측정에서 170파운드(77.1㎏)를 기록해 웰터급(한계 체중 77.1~77.5㎏)의 계체량을 통과했다.

 

헨더슨은 수건으로 앞을 가린 채 속옷 하의를 남김없이 벗은 뒤 알몸으로 체중계에 올라 기준을 통과했다.

   

헨더슨과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맞붙는 조지 마스비달(미국·29승9패) 역시 170파운드의 체중으로 완벽하게 통과했다.

   

계체량을 마친 뒤 헨더슨은 두 손을 내린 채로, 마스비달은 두 손을 복싱 자세로 들어 올려 뜨거운 눈빛을 교환했지만 곧 웃으며 악수를 교환하고 포옹했다.

   

한국 최고의 UFC 파이터 김동현(20승3패1무)도 저울대에서 171파운드를 기록하고서 양 주먹을 불끈 쥐었다.

   

상대인 도미닉 워터스(미국·9승3패)는 속옷 하의를 남김없이 벗은 뒤 알몸으로 체중계에 올라 똑같이 171파운드를 기록했다.

   

베테랑 추성훈(일본·14승5패)과 무패 행진을 달리는 알베르토 미나(브라질·11승)는 각각 170파운드, 171파운드로 계체량을 통과했다.

   

이외에도 최두호, 남의철, 방태현, 양동이, '마에스트로' 김동현 등 '코리언 파이터'들을 비롯해 대회 출전 선수 전원이 계체량을 통과해 이제 결전만을 남겨두게 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