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8일 재신임투표를 철회해달라는 중진 모임의 요청에 대해 "신중히 고려해보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가 재신임투표를 철회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을 경우 중진모임의 건의로 오는 20일 당무위원 및 의원 합동총회를 소집해 문 대표 등 현 지도부에 대한 '정치적 재신임'을 추인하는 절차를 거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그동안 재신임투표 강행 의지를 강하게 비쳐온 문 대표가 입장변화를 보일지 주목된다.

   

이석현 국회부의장과 박병석 의원은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문 대표와 약 50분간 회동한 자리에서 재신임투표를 취소하고 당내 통합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전날 밤 중진모임의 결론을 전달하며 당원과 국민에 대한 여론조사를 통한 재신임투표 철회를 거듭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 대표는 "신중히 고려해보겠다"고 답했다고 박 의원이 기자들과 만났다.

   

이 부의장과 박 의원은 또한 "중진 의원들은 문 대표가 재신임 문제를 확실히 철회하면 중대한 상황의 변화가 없는 한 현 지도체제를 중심으로 확고한 리더십을 갖고 당을 운영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는 뜻을 문 대표에게 전하며 20일 오후 당무위원 및 의원 합동총회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하자고 건의했다.

   

문 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신중히 고려해보겠다"고 말했다고 박 의원이 전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