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장애인 배드민턴 선수들이 세계대회에서 저력을 과시했다.

 

제주도장애인배드민턴협회 소속 김연심과 이동섭, 신경환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엿새간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열린 2015 영국장애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 등 총 5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김연심은 이삼섭(울산 중구청)과 팀을 이뤄 출전한 혼합복식 결승에서 태국팀을 만나 세트 스코어 2-0(23-21·21-17)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연심은 강정금(경기)과 호흡을 맞춘 여자복식 결승에서는 태국에 0-2(8-21·14-21)로 패하며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이동섭은 김정준(울산 중구청)과 함께 출전한 남자복식 결승에서 은메달을 따냈고, 단식에서도 동메달을 추가했다.

 

국제대회에 처녀 출전한 신경환은 한국 장애인 배드민턴 스탠딩 부문 최초로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신경환은 김기연(울산 중구청)과 짝을 이뤄 출전한 복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는데 한국 선수가 스탠딩 부문에서 메달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단은 제주 선수단이 획득한 메달 5개를 포함해 금메달 4개와 은메달 5개, 동메달 5개 등 총 14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진유한 수습기자 jyh@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