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혁신안을 둘러싼 당 내분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꺼내든 재신임 카드가 지도부 내에서도 제동이 걸렸다.

   

범주류 86그룹의 오영식 최고위원이 재신임투표 재고를 공개적으로 요청한 데 이어 유승희 최고위원도 이에 가세, 지도부 내 균열이 재연되는 등 재신임 정국의 내홍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오 최고위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혁신의 단초가 분열이라면 분열은 공멸이며, 혁신없는 통합, 통합 없는 혁신으로는 다가오는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서 "16일 중앙위원회 개최 및 대표 재신임 투표에 대해 당 대표가 재고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9일 대표의 재신임 기자회견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하게 됐다"며 "과연 이 지도부가 정치적 공동운명체인지 들러리만 서는 것인지 심각한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당 대표께서는 당 지도부를 구성하는 이 최고위원회의를 운명공동체로 생각하는지 입장을 분명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2·8 전당대회 이후 참으로 쉽지 않은 과정이었지만 함께 힘과 지혜를 모으고 중재안을 찾기 위한 노력에 스스로 최선을 다해왔다고 생각한다"며 "최고의 혁신은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당 대표가 재신임을 받겠다고 한 것에 대해 충정은 이해하나 재신임 투표의 결론이 어떻든 분열을 촉진할 우려가 있다"며 "재신임이든 조기 전당대회든 무엇이든 간에 우선적으로 혁신안에 대해 마무리를 짓고 난 뒤 공식적 통로로 의견을 모아 논의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유 최고위원은 "지금은 정부·여당의 실정을 총공세해야 하는 국감에 정정당당히 전념할 때"라며 "혁신안을 지고지선으로 규정, 조금이라도 이견을 제시할 경우 분열행위로 몰아붙이지 말고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좋은 혁신안을 만든 뒤 그 이후에 (대표 거취에 대해선) 논의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