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제주와 타지방을 오가는 배편이 줄면서 제주지역에서 해운 물류 대란이 심화하고 있다.

 

특히 장기화하고 있는 해운 물류 대란 때문에 각종 운송 비용이 증가하고 있고, 이 같은 추가 부담 요소들이 애꿎은 제주도민들에게 전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본지는 제주지역 해운 물류 대란의 실태와 함께 장·단기적인 해결 방안에 대해 집중 조명해 본다.

 

▲제주 뱃길 현황

 

세월호 참사 이후 제주지역과 타지방을 잇는 여객선은 기존 8개 노선 15척에서 5개 노선 7척으로 무려 3개 노선에 8척이나 줄었다.

 

노선별로 보면 제주~인천 2척, 제주~부산 1척, 제주~목포 1척, 제주~우수영 1척, 제주~완도 1척, 제주~녹동 1척, 제주~삼천포 1척 등이다.

 

이처럼 여객선 운항 척수가 줄어든 이유는 해당 선사의 사정에 따라 감선이나 폐업을 했거나 정부의 면허 취소 조치 등에 따른 것이라는 게 제주해양수산관리단 측의 설명이다.

 

반면 같이 기간 제주지역과 타지방을 잇는 화물선은 고작 2척만 추가 투입됐다.

 

현재 제주 기항 화물선은 제주~부산 2척, 제주~목포 2척, 제주~인천 1척 등 모두 5척이다.

 

이같이 제주지역과 타지방을 잇는 배편이 줄어드는 가운데 지역 특성상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화물이 몰리고 있고, 이 가운데 신선도가 생명인 각종 채소류를 비롯해 감귤 등 농산물이 집중적으로 쏟아져나오면서 해운 물류 대란이 심화하고 있다.

 

이는 각종 물량이 특정 시간과 기간에 몰리고 있지만 선석과 배편 부족 현상 때문에 집중된 물류를 한꺼번에 이송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도내 해운 물류업계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25t 화물차를 기준으로 할 때 현재 여객선 운임은 100여 만원으로, 세월호 참사 이전 70여 만원보다 무려 25%나 올랐다.

 

그런데 문제는 이처럼 오른 운임은 물류업계가 화주에게로, 다시 화주는 생산자단체와 농민 등에게로 각각 추가 부담을 시키고 있어 결국 애꿎은 도민들만 해운 물류대란의 피해자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장·단기 대책은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해운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가칭 ‘해운공사 설립’을 검토하고 있지만 업계애서는 경쟁력이 떨어지는 데다 기존 업계의 반발 및 영업권 침해 등의 이유로 찬반이 팽팽한 상황이다.

 

찬성 측은 지방자치단체의 예산 투입을 통한 여객선 및 화물선을 운영하면 제주지역에서 생산품과 타지방에서 반입되는 물량을 원활하게 이송할 수 있다고, 반대 측은 화물 확보도 어려운 상황인 데다 가격 덤핑 등 급박하게 변화하는 시장 경쟁 체제에서 경쟁력이 떨어져 애물단지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운 물류 업계에서는 △기존 컨테이너 운송에서 화물자동차에 의한 자동화물로 변하는 물류 패턴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형 여객선이나 화물선의 취항 유도 △농산물 등 시각을 다투는 운송 작물과 건설 자재 등 시각을 다투지 않는 물류에 대한 선적 시간 분산 방안 마련 △장기적으로 제주항 내 선석 확충 등을 통한 물류 운송량 확대 방안 마련 등을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고경호 기자 uni@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