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출신 체육 유망주인 신윤용(제주서중 3)과 한나연(대전체중 3)이 나란히 레슬링과 태권도 청소년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3일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에 따르면 신윤용은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강원도 양구군 양구문화체육관에서 개최된 2015년도 레슬링 청소년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우승했다.

 

신윤용은 8강과 4강에서 압도적인 기량으로 상대를 8-0과 6-0 폴승으로 제압한 데 이어 결승에서는 이기민(북평중)을 맞아 노련한 경기 운영을 통해 2-0 폴승을 거뒀다.

 

제주동초 출신인 한나연은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강원도 정선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 청소년 태권도선수권 최종 선발대회에 출전해 8강과 준결승, 결승에서 각각 상대를 18-2와 17-5, 15-3 등 큰 점수 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news.com